GSCT UVR LAB.
UVR Lab. was formed in Feb. 2001 at GIST to study and develop “Virtual Reality in Smart computing environments” that process multimodal input, perceive user’s intention and emotion, and respond to user’s request through Augmented Reality. Since 2012, UVR Lab moved to KAIST GSCT and restarted with a theme of “FUN in Ubiquitous VR.”
 
작성일 : 17-03-06
[기사] 삼성사장단, 포켓몬고 열풍 계기 증강현실·가상현실 배우다
 글쓴이 : UVR
조회 : 987  

삼성사장단, 포켓몬고 열풍 계기 증강현실·가상현실 배우다

서초사옥 들어서는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
서초사옥 들어서는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수요 사장단 회의 참석을 위해 최치훈 삼성물산 사장이 사옥에 들어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들은 19일 최근 게임 '포켓몬고' 열풍을 기반으로 증강현실(AR)·가상현실(VR)을 공부했다.

삼성 사장단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사옥에서 우운택 카이스트 문화기술대학원 교수를 초청, '포켓몬고 열풍으로 살펴본 AR와 VR의 가능성'을 주제로 강연을 들었다.

증강현실 분야의 권위자인 우 교수는 지난 9월 1일 개소한 카이스트 증강현실연구센터를 끌고 있다.

정유성 삼성SDS 대표이사 사장은 강연을 듣고 나오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재미있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VR과 AR를 따로 보지 말고 융합해서 봐야 한다는 게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서초사옥 나서는 김기남 사장
서초사옥 나서는 김기남 사장(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열린 삼성 수요 사장단 회의를 마친 김기남 삼성전자 반도체총괄 사장이 사옥을 나서고 있다.

홍원표 삼성SDS 솔루션사업부문 사장 역시 VR와 AR를 분리하지 말고 함께 봐야 한다는 강연 내용에 주목했다. 홍 사장은 "3D 콘텐츠보다는 플랫폼 생태계로 봐야 한다는 게 흥미로웠다"고도 했다.

최근 갤럭시노트7 중단 사태와 관련된 신종균 삼성전자[005930] IM(IT모바일) 부문장(사장)과 고동진 무선사업부 사장, 조남성 삼성SDI[006400] 사장 등은 이번 주에도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날 회의에서 갤럭시노트7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10/19 11:08 송고

기사 원문보기